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성령현존의 의미
작성자 : 공원표야고보 조회 : 49           2018-05-19 17:07:27
성령 현존의 의미

  그리스도인의 생활에 있어서 성령의 현존이 갖는 구체적인 의미는 무엇일까요? 우선 성령께서는 우리의 삶에 방향을 제시하는 힘이시다.

  "그분 곧 진리의 영께서 오시면 너희를 모든 진리 안으로 이끌어 주실 것이다."(요한16,13; 14,26)

  성령은 하느님의 구원 경륜에 따라서 모든 사물의 올바른 방향에 맞추어 우리를 이끌어 주실 것이다. 성령께서는 우리 안에 함께 계시면서 우리가 자신과 이웃과 세상 그리고 하느님과 어떤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를 일깨워 주시면서 방향을 잡아 주시는 분이시다. 그리고 성령께서는 우리 가운데 일치를 일구시고 이 일치를 바탕으로 우리 안에 공동체를 건설하시는 힘이시기도 하다.

  사도 바오로는 성령께서 교회 공동체를 일치로 이끌어 주시면서 맺어 주시는 열매를 다음과 같이 표현하셨다.

  "성령의 열매는 사랑, 기쁨, 평화, 인내, 호의, 선의, 성실, 온유, 절제입니다."(갈라5,22-23)

  이런 열매들이 보이는 곳에 곧 성령이 계신다. 그리고 성령에 의해 이런 열매들이 익는 곳에 그리스도께서 현존하신다.

  사랑과 이해와 인내, 호의와 진실을 통해서 일치시키시고 건설하시는 힘이시면서도 성령은 또한 교회 내에 새로움과 창조의 힘도 되신다.

  성령은 끊임없이 샘솟는 생명수이시다.
  아주 복잡하게 얽힌 문제를 두고 가장 단순한 해결을 찾아내게 하신다.

 새로움과 단순함에는 늘 성령 즉 하느님에게서 오는 사물의 표지가 담겨 있다.

  그리고 성령은 위로하시는 분, 붙들어 주시는 분, 시련 중에 곁에 계셔 주시는 분이시다. 이 세상에서 참다운 신앙이 어쩔 수 없이 겪어야만 하는 시련이 있다는 사실은 참으로 큰 슬픔이 아닐 수 없다.

  올바른 신앙을 제시하고자 한 의도가 때로는 가까운 이들로부터 배척당하기도 하고, 너무 세속적으로 변해 간 우리 주변의 세상에서 신앙이라는 가치가 도대체 어떤 의미를 지닐 수 있는지 도무지 알 수 없을 때, 우리가 지닌 신앙이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 좌절하며 아무런 힘을 발휘할 수 없다고 여겨질 때, 슬픔이 우리를 압도한다.

(산 위의 마을에 있는 비목에 쓰여진 글 "너희 하느님은 네게 어떤 일을 하실 수 있느냐?", "네가 주의 권능을 정말 믿는 다는 것을 보여라.")

  사실 예수님께서도 제자들에게 이런 어려운 시간들을 미리 예고하셨다.

  "너희가 근심하겠지만, 그러나 너희의 근심은 기쁨으로 바뀔 것이다."(요한16,20)

  그런데 바로 성령께서 슬퍼하고 근심하는 우리를 부단히 위로해 주신다.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구원계획에 대한 감각을 우리 마음 속에 거듭 넣어 주신다.

  하느님의 사랑이 세계 안에 엄연히 현존하고 있다는 사실, 우리에 대한, 교회에 대한, 인류에 대한 하느님의 계획이 엄연히 현존하고 있다는 진리를 거듭 일깨워 주신다.

   요약하면,  성령께서는 우리의 삶 한복판에서 우리와 함께 계시면서 우리 인생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 주시고, 우리가 하느님께서 일치를 이루시고 건설하시는 일에 투신하도록 힘을 주시고, 이 일에 투신하면서 겪는 여러 힘들고 어려운 순간들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새로움과 창조의 힘으로 위로를 베풀어 주시는 분이시다.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공지 첫영성체 집중교리 캠프 (8월 10일 ~ 9박 10일) 초대합니다.  (0)   산위마을 72 2018-06-06
공지 ◈2018 청년 흙피정 (6월 26(수) ~ 7월 1일(일) 4박5일  (0)   박신부 60 2018-06-01
공지 사순절 성주간(성삼일) 피정에 초대합니다.  (0)   박신부 494 2018-03-18
167 윤지충 바오로 (0)   공원표야고보 40 2018-05-30
166 교회의 어머니 (0)   공원표야고보 53 2018-05-19
165 성령 인식의 어려움 (0)   공원표야고보 57 2018-05-19
164 성령현존의 의미 (0)   공원표야고보 49 2018-05-19
163 성령 (1)   공원표야고보 53 2018-05-19
162 성주간 수요일 (0)   공원표야고보 135 2018-03-28
161 성시간 묵상 모음 (0)   김정훈 294 2018-03-19
160 수행자 (0)   공원표야고보 140 2018-03-15
159 공부노트 (0)   공원표야고보 142 2018-03-15
158 전단향나무처럼 (0)   공원표야고보 114 2018-03-15
157 2018년 사순절 마을생활 및 전례계획 (0)   박신부 335 2018-02-13
156 1월 26일 성시간 청원기도 (0)   공원표야고보 255 2018-02-01
155 형제 (0)   공원표야고보 254 2018-02-01
154 고슴도치 딜레마 (0)   공원표야고보 223 2018-02-01
153 봉헌 (0)   공원표야고보 156 2018-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