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司祭生活 十要 - 서품을 앞둔 새 사제들에게 2-
작성자 : 박신부 조회 : 475           2017-01-19 08:41:54


             司祭生活 十要

1. 늘 복음과 책을 가까이 하고 당연한 진리에 대해 질문하자.

2. 미사 30분 전 반드시 제대 앞에서 기도하고, 복음선포를 두려워 말자,

3. 미사를 나의 첫 미사처럼, 마지막 미사처럼, 단 한번 뿐인 미사처럼 봉헌하자.

4. 모든 사목에서 주님과 동업하며 구마와 치유의 능력을 쉬지 말고 행사하고

     늘 도반들과 협의하자.

5. 하루 한 시간 신체 노동으로 건강과 창조성을 복구시키자.

6. 매사에 심사숙고 하되, 내 생각이 반드시 옳다고 믿지는 말자.

7. 화났을 때 결정하지 말고 할 수 있는 일과 할 수 없는 일을 구별하자.

8. 경어와 친절이 습관 되게 하며, 교우들의 선물은 감사히 받되 즉시 나누자.

9. 게걸스럽지 말며, 맛과 유락, 명품을 부러워 말자.

10. 소비문화의 이벤트를 끌어들이지 말고, 교회 전통의 문화와 교육론을 발굴하자.

산위의마을 박기호 신부                        

   이소영
아! 주님들이 살아계신거죠? 02-26 20:34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617 삼위일체 아닌 것이 무엇인가? (0)   박신부 96 2017-06-11
616 하느님이 공동체이시니 (0)   박신부 72 2017-06-10
615 깨달음: 완성에 이르기 (1)   박신부 87 2017-06-10
614 [기고문] 무엇이 ‘기쁜소식’인가? (사목) (0)   박신부 114 2017-06-01
613 [기고문] 시대에 도전하는 공동체 3 (1)   박신부 74 2017-06-01
612 [기고문] 시대에 도전하는 공동체 2 (0)   박신부 81 2017-06-01
611 [기고문] 시대에 도전하는 공동체 1 (0)   박신부 94 2017-06-01
610 [기고문] 부활신앙으로 보는 세월호(가톨릭신문) (0)   박신부 51 2017-06-01
609 갈릴래아 사람들아 (0)   박신부 89 2017-05-28
608 하느님을 만나십시오 (2)   박신부 213 2017-05-14
607 어머니이신 하느님 (2)   박신부 179 2017-05-08
606 내가 믿는 믿음에 대한 반성 (3)   박신부 608 2017-02-04
605 司祭生活 十要 - 서품을 앞둔 새 사제들에게 2- (1)   박신부 475 2017-01-19
604 사제생활에 광야를 만날 때-서품을 앞둔 새 사제들에게- (0)   박신부 472 2017-01-18
603 땅이 하늘을 낳았고 (2)   박신부 470 2017-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