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희망
작성자 : 공원표야고보 조회 : 269           2017-03-05 11:33:13
  "그 무엇도 여러분의 희망을 훔치지 못하게 하소서."(교황 프란치스코)

  "우리는 곧잘 '희망을 잃어버렸다.' 고 말한다. 무엇이건 잃어버리려면, 우선 그것이 있어야 한다. 없는 것은 잃어버려지지 않는다. 희망은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본래 있는 것이다."

"좌절이나 시련의 무게가. 자신의 어깨를 짓누를 때, 한번쯤 스스로에게 물음을 던져보는 것도 하나의 출구가 될 수 있다. '대관절 이 시련은 나에게 어떤 선물을 가져다 줄 것인가?' "

  "모든 것의 열쇠는 자기 자신이 쥐고 있다. 행복과 불행, 성공과 실패도 결국은 스스로가 결정짓는 것이다. 남이 나에게 끼칠 수 있는 영향은 절대적이지 않다. 따지고 보면 그 영향 자체도 스스로가 수용하니까 받게 되는 것이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당신 말이 옳다.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가? 당신 말이 옳다..' " (一切有心造)

  "길이 목표다.
   길 자체를 목표처럼 여기며 즐기자.
   그 길이 빗나간 길이 아니라면, 필경 목표에 닿아 있을 것이다. 그러니 길을 가면서 자신이 하는 일을 즐길 것은 물론, 이미 주어진 모든 것을 누릴 줄 알아야 한다."

  "사람이 희망이다.
   '나'는 '너'를 지향하기 때문이다.
   내가 힘들 땐, 내게 위로가 될 너를 찾는다.
   내가 여유로울 땐, 격려가 필요한 너를 향한다.
  같이 고달플 땐, 서로가 서로를 지향하며 의기투합한다."

   "세어보면 우리는 너무 많은 것을 누렸고, 아직도 많은 것을 가지고 있다. 잘 세어보면, 우리는 실패자가 아니라 성공인이고, 불행이 아니라 행복의 사람이고, 고독이 아니라 우정 속에 살고 있고, 불운이 아니라 행운을 누리며 살고 있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기에!"

   "숨 쉬는 한, 나는 희망한다."
   아직 숨이 붙어 있는가? 그렇다면 희망은 있다.

   자연을 보면 얼음이 녹고 새순이 돋습니다.
   우리 삶도 혹독한 겨울이 끝나고, 연두빛 희망의 순이 돋아납니다.
   공원표야고보
참 소중한 당신 2월호에서 옮겼습니다. 03-05 11:34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공지 첫영성체 집중교리 캠프 (8월 10일 ~ 9박 10일) 초대합니다.  (0)   산위마을 72 2018-06-06
공지 ◈2018 청년 흙피정 (6월 26(수) ~ 7월 1일(일) 4박5일  (0)   박신부 60 2018-06-01
공지 사순절 성주간(성삼일) 피정에 초대합니다.  (0)   박신부 494 2018-03-18
423 2018년 세 번째 쪽빛캠프 [태국에서 한번 살아볼까?] (0)   한승민 12 2018-06-12
422 2018년 산위의 마을 '천국의 아이들' 여름캠프 일정 (0)   공원표야고보 49 2018-06-08
421 2018 열두 번째 피스로드 [아무도 모르는 유럽 시즌2] (0)   한승민 30 2018-06-06
420 농촌유학 설명회 신청하세요 (0)   산위마을 69 2018-05-31
419 농촌유학설명회 (0)   공원표야고보 84 2018-05-19
418 박원순 시장의 격려사 (0)   박신부 79 2018-05-19
417 유채훈 볼프강 제주도 여행 일기 (0)   공원표야고보 79 2018-05-02
416 김다예 로사리아 제주도 여행일기 (0)   공원표야고보 83 2018-05-02
415 2018 스무 번째 방학캠프 [코피 터지게 놀자 시즌10] (0)   한승민 79 2018-04-20
414 4.3 기념미사 강론 (0)   공원표야고보 67 2018-04-10
413 2018년 두 번째 쪽빛캠프 [제주에서 한 번 살아볼까?] (0)   한승민 155 2018-03-19
412 주소가 바뀌었습니다. (2)   강옥중 254 2018-02-19
411 보발분교 관련 기사 및 방송 모음 (0)   산위마을 486 2018-01-14
410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 (1)   강옥중 281 2017-12-31
409 농산촌의 문화와 삶의 구심점인 학교 (0)   박신부 283 2017-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