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예수성심
작성자 : 공원표 조회 : 190           2017-06-22 20:39:53

예수성심


  우리가 어떤 사람의 영적 자질에 대하여 말할 때마다 우리는 자주 그의 마음을 아주 직접적으로 언급한다. 예를 들면 우리는 자비로운 사람에 대해서 그는 마음이 너그럽다고, 관대한 사람에 대해서 그는 마음이 넓다고 한다. 다른 한편 우리가 어떤 사람에 대해서 가장 나쁜 이미지로 표현할 때는 마음씨 고약한 사람이라고 한다.
  우리 신체의 일부인 심장이 우리 감정을 드러내는 것은 사실이다. 예를 들어 배은망덕은 우리 심장(마음)을 아프게 하지만, 좋은 소식은 우리 심장(마음)을 벅차게 뛰게 한다고 우리는 말한다.
  예수님께서는 참사람이셨기 때문에 우리와 똑같이 인간의 감정을 체험하셨다. 예를 들면 그분은 요셉과 마리아가 그분을 사랑하셨을 때 기뻐하셨다. 친구들과 함께 있을 때 행복을 느끼셨다. 기쁜 일, 예를 들어 결혼식이 마을에서 있었을 때는 일상의 행복을 함께 나누셨다.
  예수님도 다른 사람들처럼,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호의에 배은망덕으로 응답했을 때 슬픔을 느끼셨다. 그분은 당신이 사랑하시는 이의 죽음을 슬퍼하며 우셨고, 다른 사람들의 슬픔을 함께 나누셨다.
  하지만 감정에 대하여 말할 때 예수님과 우리 사이에는 다른 점이 있다. 그분의 마음은 아무도 이제까지 체험하지 못한 어떤 감정, 그리고 그것을 어느 누구도 이제까지 이해할 수 없었던 정도로 드러낸다.
   예를 들면 예수님께서 당신 아버지에 대한 헤아릴 수 없는 사랑을 생각하면서 느끼신 것을 누가 표현할 수 있겠는가? 또는 그분이 우리 모두를 간절히 구하고 싶어 하시는 것을, 어떤 이가 당신 사랑을 거절했을 때 그분이 느끼셨던 슬픔을, 사람들이 회개하라는 당신 초대를 기쁘게 받아들였을 때 그분의 기쁨을 누가 적절하게 묘사할 수 있겠는가?
  예수님의 마음은 이제까지 존재한 인간의 마음 가운데서 가장 예민한 마음이고, 계속 그러한 마음으로 계시다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
  오늘 우리가 예수성심대축일을 지내며 하느님을 찬미하는 것은 예수님의 이러한 사랑 때문이다. 그 사랑은 인간적인 동시에 신적이다. 그리고 하늘에서도 그 사랑의 마음은 영원히 계속되며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은 그분 사랑의 대상이라는 것을 마음속에 간직하자. 예수 성심 축일을 예수님의 사랑 축일이라고 부를 수 있다.

  예수 성심의 사랑을 드러내는 특별히 중요한 두 가지 사실이 있다. 먼저 우리가 아직 죄인이었었을 때 곧 하느님의 원수였을 때,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써 우리를 당신 아버지와 화해시킨 사랑이다. 또 하나는 당신 자신의 생명, 성령 안에서 누리는 생명을 우리와 함께 나누셨고 그로써 당신 자신의 유산, 당신 아버지의 생명과 기쁨을 함께 나눈 사랑이다.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공지 첫영성체 집중교리 캠프 (8월 10일 ~ 9박 10일) 초대합니다.  (0)   산위마을 72 2018-06-06
공지 ◈2018 청년 흙피정 (6월 26(수) ~ 7월 1일(일) 4박5일  (0)   박신부 60 2018-06-01
공지 사순절 성주간(성삼일) 피정에 초대합니다.  (0)   박신부 494 2018-03-18
423 2018년 세 번째 쪽빛캠프 [태국에서 한번 살아볼까?] (0)   한승민 12 2018-06-12
422 2018년 산위의 마을 '천국의 아이들' 여름캠프 일정 (0)   공원표야고보 49 2018-06-08
421 2018 열두 번째 피스로드 [아무도 모르는 유럽 시즌2] (0)   한승민 30 2018-06-06
420 농촌유학 설명회 신청하세요 (0)   산위마을 69 2018-05-31
419 농촌유학설명회 (0)   공원표야고보 84 2018-05-19
418 박원순 시장의 격려사 (0)   박신부 79 2018-05-19
417 유채훈 볼프강 제주도 여행 일기 (0)   공원표야고보 79 2018-05-02
416 김다예 로사리아 제주도 여행일기 (0)   공원표야고보 83 2018-05-02
415 2018 스무 번째 방학캠프 [코피 터지게 놀자 시즌10] (0)   한승민 79 2018-04-20
414 4.3 기념미사 강론 (0)   공원표야고보 67 2018-04-10
413 2018년 두 번째 쪽빛캠프 [제주에서 한 번 살아볼까?] (0)   한승민 155 2018-03-19
412 주소가 바뀌었습니다. (2)   강옥중 254 2018-02-19
411 보발분교 관련 기사 및 방송 모음 (0)   산위마을 486 2018-01-14
410 새해 복 많이 지으세요. (1)   강옥중 281 2017-12-31
409 농산촌의 문화와 삶의 구심점인 학교 (0)   박신부 283 2017-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