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전단향나무처럼
작성자 : 공원표야고보 조회 : 101           2018-03-15 09:33:39
전단향나무처럼

나 아닌 것들을 위해
마음을 나눌 줄 아는 사람은
아무리 험한 날이 닥쳐오더라도
스스로 험해지지 않는다.
부서지면서 도끼날을 향기롭게 하는
전단향나무처럼.

마음이 맑은 사람은
아무리 더러운 세상에서라도
그 마음이 흐려지지 않는다.
뱀들이 온몸을 칭칭 휘감아도
가슴에 독을 품지 않는
전단향나무처럼.

재연스님 엮음, 수바시따 중에서

고마움을 받아들이는 마음도 맑은 마음이고 고마움을 주는 마음도 맑은 마음입니다. 전단향나무처럼 나 아닌 것에 마음을 나누는 사람, 마음이 맑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세상에 이런 맑은 마음만 있다면 아무리 어두운 곳이라도 환히 밝아지겠지요.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공지 사순절 성주간(성삼일) 피정에 초대합니다.  (0)   박신부 471 2018-03-18
공지 2018년도 마을 일정입니다.  (0)   박신부 359 2018-03-18
공지 산위의마을 산촌유학생 모집 (0)   산위마을 612 2018-01-29
166 교회의 어머니 (0)   공원표야고보 33 2018-05-19
165 성령 인식의 어려움 (0)   공원표야고보 27 2018-05-19
164 성령현존의 의미 (0)   공원표야고보 26 2018-05-19
163 성령 (1)   공원표야고보 35 2018-05-19
162 성주간 수요일 (0)   공원표야고보 121 2018-03-28
161 성시간 묵상 모음 (0)   김정훈 285 2018-03-19
160 수행자 (0)   공원표야고보 128 2018-03-15
159 공부노트 (0)   공원표야고보 131 2018-03-15
158 전단향나무처럼 (0)   공원표야고보 101 2018-03-15
157 2018년 사순절 마을생활 및 전례계획 (0)   박신부 323 2018-02-13
156 1월 26일 성시간 청원기도 (0)   공원표야고보 247 2018-02-01
155 형제 (0)   공원표야고보 246 2018-02-01
154 고슴도치 딜레마 (0)   공원표야고보 213 2018-02-01
153 봉헌 (0)   공원표야고보 141 2018-02-01
152 나에게 너희 죄를 다오 (0)   공원표야고보 268 2017-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