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깊은 강 느낀 점
작성자 : 김부영 조회 : 886           2020-09-26 17:23:59
깊은 강은 등장하는 사람들의 인생 일부분을 사람마다 챕터별로 나누었다. 그 삶은 그 사람의 인생에 영향을 주는 사건들 위주로 스토리를 이어나간다. 사람의 인생이 각기 다른 것처럼 챕터가 바뀔 때마다 내 생각도 계속 달라진다. 그래서 느낀점을 챕터중 인상적이었던 것들만 모아서 이야기하고 싶다. 
먼저, 첫번째 장 이소베의 삶에서 나는 이소베의 아내에 대해 많이 관심이 갔다. 아내는 너무나 착하고 배려심 깊고 아내로서는 어느 하나 부족할 것 없는 사람으로 느꼈다. 특히 내가 가장 주의깊게 본 것은 죽음 앞에서도 남편을 챙기는 그 마음과 순수한 감정으로부터 나온 자연과의 대화이다. 당장 죽음이 눈 앞에 다가오고 있는 데 타인을 챙길 여유와 자연의 소리를 듣는 그 세밀한 여유가 어디서 나오는지 궁금했다. 물론 그녀도 마지막엔 죽음에 대한 두려움, 삶이 끝나 '나'가 사라지는 두려움을 느꼈다. 그래서 그녀 또한 두려움을 극복하고자 다시 태어난 나를 찾아달라는 말을 했을 것이다. 이 말을 들은 남편은 희망적이면서도 씁쓸한 여러 가지 감정을 느꼈을 것 같다. 그 마음을 내가 글로만 보아도 너무나 마음아픈데 남편 마음은 오죽할까. 그 마음이 절박하기에 아내를 찾으려 떠나는 남편의 모습을 그리며 끝맺는다. 애절한 마음을 던져주는 1장을 보고 한 가지 궁금한 점이 생겼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정말 너무나 사랑하셨다. 그래서 우리를 위해 목숨을 바쳐 돌아가셨다. 그 큰 사랑은 가히 짐작도 되지 않는다. 그렇게 우리를 사랑하시는 예수님께서 그 피할 수 없는 죽음이 다가왔을 때 어떤 마음이셨을까. 인간으로서 느끼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도 있지만 당신께서 사랑하시는 사람들에게서 떠나야만 하는 그 이별의 상황을 어떻게 느끼셨을까. 1장을 읽고나서 나는 그저 예수님께서 느끼시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만을 보았었는데 예수님의 마음도 고민하게끔 도와주었다.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공지 유튜브로 오세요 (링크 수정) (0)   산위마을 2753 2021-07-14
공지 산위의마을 한우! 예약 판매 시작! (1)   산위마을 3368 2020-06-01
공지 [공동체 영성 수행피정] 시작합니다 5월 21일~24일 (3박4일) (0)   산위마을 2940 2020-02-01
450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0)   채호준 290 2023-09-03
449 단기입촌 (0)   장홍용 2210 2022-05-13
448 축복식을 축하합니다. (0)   강옥중 1740 2021-05-25
447 안녕하세요^^ (2)   임지은 1800 2021-03-01
446 세 여자에 나타난 그리스도 영성 (0)   박승준 1688 2020-11-03
445 세 여자를 읽고나서 (0)   김부영 1112 2020-11-03
444 세 여자를 읽고 (0)   김남석 1110 2020-11-03
443 깊은 강을 읽고 (0)   김남석 945 2020-10-05
442 『깊은 강』 독후감 (0)   김학수 985 2020-10-03
441 깊은 강 느낀 점 (0)   김부영 886 2020-09-26
440 <내 삶의 깊은 강> - 엔도 슈사쿠 깊은 강을 읽고...- (0)   박승준 886 2020-09-26
439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집들이 한 날 (4학년 한경준 안드레아) (0)   산위마을 1691 2020-03-28
438 문의드립니다. (1)   권유나 1477 2020-03-28
437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닭 잡은 날(6학년 김다예 로사리아) (0)   산위마을 1239 2020-03-28
436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허수아비 (중2 서지영) (0)   산위마을 930 2020-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