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부럽고 따듯한 공간입니다.
작성자 : 박병배 조회 : 727           2018-12-12 13:22:21

찬미 예수님....!

퇴직을 앞두고, 사무실을 정리하다 매일 미사 2018년 4월호를 발견했습니다.

분쇄기에 넣으려다 말고, 책 후미에 있는 아침기도와 저녁기도를 독백 한후

매일미사책 마지막 장에 실린 "산위의 마을"이란 글을 보게되었습니다.

신선한 충격으로 마음에 와 닿았으며, 무척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바로 "예수사랑 공동체 산위의마을"홈페이지를 접속하고, 여러곳을 기웃거리다 보니

잔잔하고 따듯한 사랑이 감동 이었습니다.

향후 직장 생활을 마무리하고 시간을 마련, 저희 부부가 단기입촌을 통해 한발 다가가도록 하겠습니다.

허락해 주실런지요...

산위의 마을을 가꾸시는 신부님, 수녀님, 교우님 그리고 관계자님 모두

건강하시고 하느님의 은은한 사랑이 넘처나도록 기도립니다.

감사합니다.

 

 

   산위마을
찬미예수님.
언제라도 환영합니다. 샬롬
12-17 08:37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공지 [공동체 영성 수행피정] 초대 2월 20일~23일 (3박4일) (0)   산위마을 595 2020-02-01
공지 2020년도 마을 피정 및 행사 일정 입니다.  (0)   박신부 364 2020-01-29
공지 산위의마을 한우 판매!!! (0)   산위마을 554 2019-12-27
439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집들이 한 날 (4학년 한경준 안드레아) (0)   산위마을 83 2020-03-28
438 문의드립니다. (1)   권유나 68 2020-03-28
437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닭 잡은 날(6학년 김다예 로사리아) (0)   산위마을 44 2020-03-28
436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허수아비 (중2 서지영) (0)   산위마을 18 2020-03-28
435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허수아비 (6학년 김범서 안토니오) (0)   산위마을 20 2020-03-28
434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산양 태어난 날 (4학년 김지서 소피아) (0)   산위마을 20 2020-03-28
433 우리는 이렇게 지내요 : 산위의 마을 아기 산양들(6학년 황윤엽) (0)   산위마을 28 2020-03-28
432 문의 드립니다 (0)   박승현 223 2020-02-22
431 산위의마을 교환학습을 다녀와서 (이은찬 요한보스코) (2)   김미애 634 2019-10-30
430 황윤엽 안토니오 교환학생으로 산위의 마을에 갔다온 경험과.... (0)   정미란 652 2019-10-13
429 산위의마을의 일상을 영상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0)   산위마을 1155 2019-06-14
428 페이스북 페이지 오픈 했습니다. (0)   산위마을 898 2019-02-10
427 기해년 새해 강녕하소서 (0)   박신부 716 2019-01-01
426 성탄의 축복과 은총이 함께 하소서. (0)   박신부 746 2018-12-25
425 부럽고 따듯한 공간입니다. (1)   박병배 727 2018-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