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즐겨찾기등록
산위의마을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제   목 : 소설 [세 여자] 성소의 다른 길과 옳은 길
작성자 : 박신부 조회 : 1345           2019-07-16 11:32:09
성소의 다른 길과 옳은 길
소설 ‘세 여자(조선희 작, 한겨레)’ 

모든 존재는 본질을 갖는다. 미인의 본질은 미모가 아니라. 친절과 부드러움 아닐까? 싸움의 본질은 힘이나 기술이 아니라 용기일 것이다. 
성소의 본질은 별다른 신분이나 단체생활이 아니라 '헌신의 응답'이다
사제 수도자로 살아가는 이들에게 스승의 부르심에 대한 불꽃처럼 뜨겁고 폭포처럼 줄기찬 응답은 자신을 살아있게 하는 생명의 본질이자 삶의 빛과 향기를 내게하는 영성의 원천이다.
우리들의 성소는 친구 이웃 세상과 ‘다른 길’로 시작했다. 사제, 수도자의 길은 그렇게해서 세상과 별다른 길을 출발점으로 하여 하느님께로 나아가는 것이다. 

그러나 세상과 다른길에서 성찰컨데 ’소명과 응답’, ‘사랑과 헌신’의 언어들은 예비신학생과 성소자 모임 때의 것일 뿐 세월과 함께 멀어져 퇴색되어 가고 있음을 절감한다. 동료들과의 대화 속에서 사라져 버렸고 내 영은 흐린 창문처럼 거미줄로 가득하고, 나의 영성은 재래시장의 호객과 흥정 소리처럼 혼란하다. 성소의 신념은 이기와 욕구와 아집으로 길을 잃고 의무감에 쫓기며 관행과 권태로움으로 살아간다. 

조선희의 소설 ‘세 여자’의 주인공들, 주세죽 허정숙 고명자가 선택한, 일반 여성들과는 그들의 다른 길, 그들이 투신했던 혁명의 길은 시시로 쫓기고 감시와 체포와 고문과 추위와 굶주림, 유형과 혁명동지들의 냉혹한 차별과 심판으로 마침내 죽어갔던, 정말 끈질기게도 고난뿐인 십자가의 길 이었다. 
신여성으로서 고난받는 민족의 해방과 자유와 독립을 위한 혁명에 투신했던 그들의 유별난 삶의 끝에는 공신의 보상은 물론 칭송도 기념도 헌화 한송이도 없었다. 다만 지식인으로서의 옳은 삶, 옳은 길을 살다 마침내는 저멀리 별이 되어 사라져 갔던 것이다. . 
그러나 그들이 선택했던 다른 듯한 옳은 길은 민족의 밤하늘에 이름모를 별빛이 되어 동방박사를 인도하였듯이 우리시대 지성과 역사의식 세계의 밤길을 밝혀 준다. 

세상 사람들의 눈에 비치는 신부 수녀의 다른길은 옳은 길의 겉옷일 뿐이다. 사제 수도자라는 다른 길이 옳은 길로 사회화로 성장되지 못하고 유별난 삶에 묶여있다면 끝내 하느님의 성사가 될 수 없어 다른 길 마저 잃게 된다. '다른 길'은 늘 '옳은 길' 안에 있어야 한다. (2019. 7. 15) *

https://www.youtube.com/channel/UCWlhPzP4Jvlqqt9dXO8Pj6Q




No | 제목 | 첨부 | 작성자 | 조회 | 등록일
687 [김대건 정하상 동료 순교자 대축일 강론] 진실은 반드시 승.... (0)   박신부 34 2020-09-19
686 [연중 23주일] 하느님께서 일하게 하십시오 (0)   박신부 68 2020-09-05
685 [연중 21주일] “예수님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박신부 111 2020-08-27
684 [19주일강론] 기도는 쉽게 할수록 좋습니다. (1)   박신부 147 2020-08-16
683 日本 一燈院 공동체 학교 아이 다이지로 교장(박기호 신부 .... (0)   박신부 116 2020-08-16
682 나의 신앙은 얼마나 진실한가? (0)   박신부 140 2020-08-03
681 마음에 뿌리는 씨앗 (0)   박신부 216 2020-07-12
680 두려움은 내게 맡겨라 (0)   박신부 426 2020-05-12
679 부활성야 강론: 생명의 치유를 선포하자 (0)   박신부 424 2020-04-12
678 예수님의 연민과 공감 (0)   박신부 369 2020-04-12
677 [사순 4주일 강론] 은총의 사순절, 성찰과 회개 (0)   박신부 321 2020-04-03
676 [사순 2주일 강론] 그들은 왜 신천지에 빠졌을까? (2)   박신부 642 2020-03-08
675 어둠은 하느님의 거처이시다 (0)   박신부 756 2019-11-13
674 소설 [세 여자] 성소의 다른 길과 옳은 길 (0)   박신부 1345 2019-07-16
673 아이들에게 안식년을! (1)   박신부 1524 2019-02-25